•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옴진리교 테러 주모자, 사형집행 직전 “이렇게 될 줄 몰랐다” 말해

  • 기사입력 2018-07-14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1995년 13명의 희생자를 낳은 옴진리교 테러 주모자 중 한 명이 사형집행을 앞두고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따.

14일 일본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 6일 사형집행 전 사형수 이노우에 요시히로(48)는 사형집행관에게 이렇게 말한 뒤 부모에게 “어머니, 아버지 고맙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노우에는 이날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옴진리교 테러 주모자 7명 중 1명이다.
  

일본 정부는 옴진리교 테러와 연루돼 사형 판결이 내려진 13명 가운데 옴진리교교주 아사하라 쇼코와 이노우에 등 사건 가담자 6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이노우에는 고교생 시절 옴진리교의 전신에 해당하는 단체에 들어간 뒤 도쿄 지하철역 테러사건 등을 일으켰다.

그는 사형집행 사실을 알기 전 자신의 지원자들에게 보낸 편지에 “살아서 속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적기도 했다.

교단 간부 출신으로 사형을 당한 나카가와 도모마사(55)는 사형 직전 “피해자분들에게 마음으로부터 사죄 말씀을 드린다”는 말을 남겼다.

그는 작년 김정남 살해사건 때 VX(맹독성 신경작용제)에 의한 살인임을 알아맞혔고 지난달에는 이와 관련한 논문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던 인물이다.

나카가와는 사형집행 전 “내가 한 일에 대해서는 누구도 원망하지 않는다. 내가한 일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옴진리교의 교주 아사하라는 사형집행 전 ‘남기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집행관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사형이 집행된 사형수들은 도쿄 지하철역 테러사건 외에도 사카모토 변호사 일가족 3명 살해사건, 나가노현 마쓰모토시 사린가스 살포 사건 등을 일으켰다. 이들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29명, 부상자는 6500여명에 달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