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대통령 라커룸 찾아 위로

  • 기사입력 2018-06-24 0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가 끝난후 라커룸을 찾아 욕하기가 미안할 정도로 죽을 힘을 다해 뛴 우리 대표팀 선수들을 위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만회골을 넣었지만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에게 페널티킥골,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 추가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이날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몇몇 선수들이 계속된 부진과 실수를 저질러 비난을 받고 있지만, 그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뛰었다는 점만은 국민들도 인정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를 관람한 뒤 아쉽게 패한 한국대표팀 라커룸을 찾아 울먹이는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우리 대표팀 선수들이 ‘이런 정신력을, 이런 경기력’을 왜 지난 스웨덴전에서는 전혀 보여주지 못했을까 싶을 정도로 F조 최강으로 인정받는 멕시코를 상대로 박수 받을 만한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포기하지 않고 골대를 노리던 손흥민의 통쾌한 중거리 만회골은 ‘ 졌잘싸 (졌지만 잘 싸웠다)’를 완성하는 골이었다.

주심의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는 순간 우리 선수들은 배터리가 다 된 로보트가 멈춰서듯 그라운드 위로 쓰려졌다. 아쉬움에, 자책감에, 미안함에 눈물을 쏟아냈다.

인터뷰에서도 울먹였던 손흥민은 라커로 향하는 동안 내내 눈물을 쏟아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손흥민과 선수들을 만난 순간에도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괜찮다고, 감동이었다고, 이런 모습을 기대한 것이었다고…’

문 대통령이 손흥민의 등을 두드리며 위로한 순간 모든 국민이 선수들에게 해주고 싶었던 말이 아니었을까.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