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손흥민 골 넣고도 좋아하지 못하고…끝내 눈물

  • 기사입력 2018-06-24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멕시코전을 마친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끝내 눈물을 흘렸다.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에서 무득점으로 끝나가려는 순간 손흥민이 결국 만회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웃을 수 없었던 손흥민은 휘슬이 울리자 주저앉은 선수들을 일으켜 세우며 다독이기에 바빴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를 관람한 뒤 1-2로 아쉽게 패한 한국대표팀 라커룸을 찾아 울먹이며 입장하는 손흥민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그는 후배들을 달랜 뒤 꾹꾹 참았던 눈믈을 터트리고 말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멕시코의 경기를 관람한 뒤 아쉽게 패한 한국대표팀 라커룸을 찾아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과 선수들을 격려했다.

눈이 부은 채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 나온 손흥민은 팬·동료들을 향한 미안함과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면서 다시 한 번 울음을 터트렸다.

그는 ”안 울려고 노력했다. 나보다 어린 선수들도 있고 위로해줘야 하는 위치라 내가 눈물을 보여선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인터뷰할 때 국민한테 죄송하다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들었고 조금만 더 했다면 좋은 모습 보였을 것이라는 생각에 눈물이 나는 건 어쩔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결과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다‘면서도 ”제가 많이 미안하다. 초반에 찬스 왔을 때 공격수 입장에서 잘해줬어야 했다. 우리가 강팀이 아닌 이상 찬스 왔을 때 해결했어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해야 할 것 같다“며 ”16강 가고 못 가고 떠나서 마지막 경기에 선수들이 잘 임해주면서 국민에게 희망을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