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JP, 한국 현대사 자체로 기억될 것”

  • 기사입력 2018-06-23 1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P 서거에 정치권 애도 물결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별세하자 정치권도 애도 성명을 발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우리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를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했다 할 만하고, 고인의 별세로 이제 공식적으로 3김시대가 종언을 고한 셈”이라고 밝혔다.

김 전 국무총리는 5ㆍ16군사 쿠데타, 한일 국교정상화, 9선의 국회의원, 두 차례의 국무총리, 신군부에 의한 권력형 부정축재자 낙인, 자민련 창당, 3김 시대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박 수석대변인은 “고인의 정치 역경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살아가는 후대에게 미뤄 두더라도, 고인은 한국 현대사 그 자체로 기억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국민과 함께 고인의 운명을 애도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에서도 애도 성명이 잇따랐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 전 국무총리 별세 소식에 “한국 현대 정치사에 길이 남을 풍운아였고 각박한 정치 현장의 로맨티스트였다”며 “김 총재님의 별세는 큰 어른을 잃어버렸다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영면에 애도를 표한다"며"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한 축이었던 3김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는 역사의 단절이라기보다는 또 다른 미래로 연결된 하나의 출발점"이라며 "고인이 생전에 바라왔던 대한민국 정치발전과 내각제를 바탕으로 한 민주주의의 발전은 후배 정치인들에게 과제로 남았다"고 말했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은 김대중(DJ) 전 대통령과의 DJP 연합을 통해 국민의 정부 출범에 크게 기여했다”며 “두 번의 국무총리와 9선의 국회의원으로서 국가를 위해 헌신해 온 한국 현대사의 거목”이라고 평가했다.

장 대변인은 “산업화ㆍ민주화 시대로 이어지는 세월 동안 고인은 김대중ㆍ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3김 시대’를 이끌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장 대변인은 “고인은 정계 은퇴 후에도 국가의 원로로서 나라의 대소사에 방향을 제시하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며 “다시금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