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상외교
  • 靑 “북미 공동성명, 비핵화ㆍ한반도 항구적 평화 위한 계기 마련”

  • 기사입력 2018-06-15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미 정상간 개인적 신뢰 구축돼”
-“北, 국제사회 책임있는 일원으로 견인해나갈 계기 마련”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5일 6ㆍ12 북미정상회담 의의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포괄적이고 근본적 접근이 이뤄졌다”며 “과거 협상과 달리 톱다운(top-down) 형식의 최고 정상간 합의로 과거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평가했다.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사상 첫 북미 정상합의에 대한 4가지 의의를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첫번째로 비핵화와 한반도 항구적 평화라는 한반도의 근본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미 정상간 첫 합의가 이뤄졌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두개의 큰 바퀴가 같이 갈 선순환적 계기가 마련됐다”며 “북미정상 간 공동성명 내용을 보면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에 노력한다는 표현이 있다”고 했다. 이외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두 정상간 개인적 신뢰가 구축되고 상호 긍정적 평가가 있었다는 점,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견인해나가는 계기가 마련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은 싱가포르 회담 이전과 이후에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미국이 북한을 동등한 대화 파트너로 인정해준 것이 정상국가로 발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북한도 이걸 계기로 자신감을 갖고 비핵화를 하고 국가사회를 개방해나가는 그런 조치들을 최대한 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편, 논란이 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연합훈련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고, 한미간 각급에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조정문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지만 한미간 긴밀한 협의를 해서 조만간 입장발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UFG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진정성 있게 이행하고, 북미간 진정성 있는 좋은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간에는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등의 조치를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의 정부 입장에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양국간 협의가 시작됐다”고 했다. 다만 주한미군 철수에 관해서는 “주한미군은 동맹차원에서의 문제이기 때문에 협상대상이 될 수 없다”며 “주한미군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한미간 협의도 없었고, 입장변화도 없었다는 것을 밝힌다”고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북미 3국간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다만 이번 싱가포르 회담 계기에는 준비기간이 너무 짧았기 때문에 한미간에, 남북간에 이것을 준비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