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포항 약국 종업원 끝내 숨져…“흉기로 찌른 범인, 정신과 병력”

  • 기사입력 2018-06-15 12: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4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30대 약국 여성 종업원이 치료 중 숨졌다.

15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포항 한 약국에서 일하던 30대 여성 A씨는 지난 9일 오후 5시 30분께 갑자기 약국에 침입한 B(46)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15일 오전 끝내 숨졌다.

[사진=YTN 뉴스 방송화면]

당시 함께 약국에서 근무하던 약사도 흉기에 찔려 치료받고 있다.

B씨는 11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인을 조사한 뒤 피의자가 흉기로 찔러 A씨가 사망했다는 결과가 나온다면 죄명이 살인미수에서 살인으로 바뀐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