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버려진 국기 태권도, 구조 나선 문재인 정부

  • 기사입력 2018-06-15 12: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대책발표장 총체적 난맥상 드러나
파벌싸움, 유초등만 배워, 해외관리 엉망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15일 프레스센터에서 태권도인, 언론인, 선수,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태권도 미래 발전전략과 정책과제-태권도 10대 문화콘텐츠 추진방안)’ 발표외에서는 그간 버려지다시피 했던 우리의 국기(國技)의 문제점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우리에게서 태권도를 보급받은 200여개 국가에서는 태권도 인구가 늘어나는데, 정작 종주국인 한국에서는 파벌싸움과 장기집권, 복지부동, 폭력사태, 정실 인사, 불투명한 회계, 국내외 도장 및 승급심사 관리 부재, 청소년이후 배움 실종, 구태의연한 교범의 방치, 영어 외 다국어 교범의 부재, 국민 흥미와 관심을 끌기 위한 조치의 미흡 등 난맥상을 고스란히 품고 있었던 것이다.


도종환<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종주국에서 태권도의 위상이 낮아졌다”고 지적하면서 “투명성 제고, 국민참여 문화콘텐츠화 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국회 교문위 간사인 이동섭의원은 “고질적인 파벌싸움이 다시는 없도록 모든 태권도 단체장의 선발을 직선제로 바꾸어야 하며, 따로 노는 단체, 장기집권 세력들의 전횡이 없도록 남은 임기 태권도 쇄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태권도장은 아동 위주로 운영됐다. 입시 위주의 공교육 난맥상은 태권도에 고스란히 이어진 것이다. 현재 태권도장은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더 이상의 수련층을 확보하기 어려워 고사직전에 놓였다.

종사자, 프로그램, 시설 및 기업 등 여러 측면에서 자생적인 산업 기반도 갖추어져 있지 않아 지속 성장이 어렵다는 위기의식도 팽배해있다.

태권도의 올림픽 종목 경쟁력이 도전을 받고 있고, 태권도 모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위상과 지도력(리더십)이 흔들리고 있어 전략적 대응과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특정 파벌이 반대 파벌을 누르고 회생할 수 없도록 폭력적 조치를 취하고, 장기집권하면서 전횡을 일삼아 선의의 대안들은 묵살되기 일쑤였다. 국민이 국기인 태권도를 외면하는 가장 큰 요인 중의 하나였다.

많은 태권도 인들은 단체들의 투명성과 대표성, 책임성을 높여 태권도계의 신뢰성을 회복할 수 있는 가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고 문체부는 전했다.

태권도의 문제점을 드러내는 문체부 TF의 대면조사에는 일반 국민 100여명, 태권도 학과 전공생과 선수 120여명, 태권도장 및 태권도산업 관계자 90여명이 나서 거침없이 불만을 쏟아냈다.

태권도 관련 연구 논문의 질과 양도 낮았다. 논문영향력 지수에서 태권도는 0.917로 관광 논문(3.547), 회계학 논문(5.829) 등에 비해 턱없이 낮았다.

부실한 심사체계와 단증 발급 시스템 때문에 불만은 고조됐다. 지역별 심사비가 다르고, 관련기관의 게으름 때문인지 초단시간 집중심사로 부실화를 자초했다. 승품, 승단 심사가 태권도 민원의 90%를 차지했다. 종주국이 방치하는 사이 40여개국에서 제멋대로 단증을 발급하고 있다.

흥미와 박진감이 부족한데도 연구개발은 뒷전이었다. 2028년 이후 올림픽 종목에서 탈락할지도 모른다.

남북 태권도 분야 ‘통일’, 국민의 태권도 문화 동참 및 즐기는 풍토의 조성, 각 태권도 단체의 인사 회견 투명성 제고, 태권도 권력을 놓고 벌이는 폭력사태 등의 일소, 각 단체의 기능과 역할의 명확한 조정 등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