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조명균 “평화정착 마지막 기회…꿈을 현실로 만들어야”

  • 기사입력 2018-06-14 15: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ㆍ1518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
-“북미정상, 역사적 이정표 세워”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14일 “한반도 평화정착의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6ㆍ15 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에서 “이제 합의를 실천에 옮기고,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나갈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통일부 제공]

조 장관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변화인 만큼, 도전과 난관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남북과 북미의 정상이 마음을 모았듯이 이제 우리는 대결이 아닌 협력을 통해 도전을 극복하면서 함께 번영하는 미래를 써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판문점선언 합의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면서 남북관계를 지속가능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남북관계 발전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북미관계 진전을 촉진하고 비핵화 진전과 북미관계 개선이 남북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과 미국, 그리고 모든 관련국들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과정이 원활하고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면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국민들과 함께하기 위해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장관은 “이 자리에 계신 분들과 온 국민이 함께해주신 덕분에 남과 북은 평화의 새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며 “올해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서 보았듯이 이제 남북 정상은 필요할 때 언제든지 만나서 남북 간 현안을 함께 풀어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당국은 고위급회담과 후속 회담들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본격적으로 이행해 나가고 있다”면서 “오늘 판문점에서는 11년만에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이 열리고 있다. 체육회담과 적십자회담도 곧 열리게 된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준비도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남북관계의 복원과 함께 북미관계 물꼬도 트였다”며 “이틀 전 북미정상은 ‘세기의 만남’을 통해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끝내고 항구적인 평화로 향하는 역사적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측은 70년의 적대를 넘어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안전보장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전쟁을 끝내고 평화롭게 번영하는 한반도와 동북아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김대중 대통령님, 그리고 우리 모두의 오랜 꿈”이라면서 “우리는 이제 그 꿈의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