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이재명 인터뷰, “잘 안들린다”며 이어폰 뽑아…질문 회피?

  • 기사입력 2018-06-14 06: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을 회피하는 등의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선택 2018’ 에서는 오후 11시 20분쯤 개표율 37.8%, 득표율 55.2%로 당선이 확실해진 이재명 당선인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성제 기자는 “성남시장에서 인구 1300만에 경기도도정을 책임지는 경기도지사로 점프하셨는데 소감 한 마디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사진=MBC]

이재명 당선인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아무래도 공직자의 삶이라고 하는 것이 개인의 삶과 다르게 많은 사람들과 관계되어 있기 때문에, 이 1300만이라고 하는 엄청난 규모의 우리 국민들의 삶을 책임져야하기 때문에 100만의 시정을 맡고 있을 때보다는 많은 책임감, 하중을 그런걸 느끼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수진 기자는 “네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으셨어요.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말하던 중 이재명 당선인은 갑작스럽게 “네,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말하며 이어폰을 빼고 인터뷰를 중단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도 앵커의 질문에 대답을 피하는 행동을 보였다.

JTBC 앵커는 이 당선인의 발언 중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과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는 멘트를 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요?”라고 되물었고, 앵커는 다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다”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이 당선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고 덧붙였다.

이에 앵커가 다시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이 당선인이 말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라고 말하자 이 당선인은 또다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