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2 딸 “아빠가 엉덩이 만지고, 뽀뽀하고, 혀로 핥는다”

  • 기사입력 2018-05-22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등학생 2학년 딸이 아빠의 과도한 스킨십에 말 못할 고민을 들고 ‘안녕하세요’를 찾았다.

21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는 가부장적인 부모 밑에서 일찍 결혼한 젊은아빠의 과한 애정표현과 스킨십에 싫다는 말을 못하며 불편해하는 딸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한 여고생은 “아빠가 눈만 마주치면 뽀뽀하고, 얼굴을 혀로 핥는다. 배를 만지고 배에 바람을 분다. 설거지를 할 때 엉덩이를 만진다. 남들이 이상한 시선으로 봐 창피하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사춘기 중학생 둘째딸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세째딸 역시 아빠의 집착에 싫지만 어쩔수 없었다고 했다. 아빠가 삐치거나 화를 내면 무섭다고 했다.

이에 출연 여고생의 아빠는 “딸이 원래 더 질척거렸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슬슬 나를 멀리한다”라며 “군인 출신이라 딸의 어린 시절에 함께 하지 못했다. 제대로 사랑을 못 줬기에 몰아주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이들은 목욕할 때도 문을 노크없이 벌컥 열고 들어와 난감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아빠는 “머리를 잘 못감아 머리카락이 ‘떡’이돼 그런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은 “가장 중요한 건 성인이 다된 딸인데 좋은 아빠라는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을 한 것 같다”는 말로, 이영자는 “여자아이들이 크면 몸의 변화도 일어나는데 아이들이 싫다고 하면 정말 조심하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