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의협, 총궐기 중단 요구 시민단체에 “집회 자유 침해말라”

  • 기사입력 2018-05-16 1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노총 등 5개 단체 ‘文케어’ 저지, 선동 왜곡”
-“20일 총궐기 강행 …무료 진료 상담실도 운영”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대한의사협회는 ‘문재인케어’ 반대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 대한 시민단체의 비판에 “집회의 자유를 침해 말라”고 반박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 11일 보건복지부와 간담회에서도 예정대로 오는 20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에서 총궐기대회를 열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에 따른 집회, 시위, 결사,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에서 총궐기대회를 집단 이기주의로 호도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이번 총궐기대회는 중환자 생명권 보호와 함께 숭고한 의사 사명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최대집 의협 회장이 민주노총 등 5개 단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 회장은 “헌법에 따른 집회, 시위, 결사,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에서 총궐기대회를 집단 이기주의로 호도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전 오는 20일 예정된 의협의 ‘문재인케어’ 반대 총궐기대회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최 회장은 “민주노총 등 5개 단체가 의협의 합리적인 ‘문재인케어’ 저지를 선동으로 왜곡하고 있다”며 “(의사들을)이윤 창출에만 급급한 몰상식한 집단으로 매도하는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최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보건의료산업 노동조합과 시민단체 등이 의협의 집단행동을 규탄한 데 따른 것이다. 의료민영화저지와무상의료실현을위한운동본부(무상의료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의협의 총궐기대회 개최 등 집단행동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의협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의 본질을 왜곡하는 선동적 언동을 즉시 중단하고, 정부 대책을 자신들의 이익 극대화를 위한 수단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무상의료운동본부 내 보건의료노조, 건강보험노조, 참여연대,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세상네트워크 등 5개 단체가 참여했다.

의협은 시민단체와 갈등 심화에도 오는 20일 오후 총궐기대회는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총궐기대회에서는 ‘문재인케어’ 저지를 위한 구호 제창, 거리 행진이 열린다. 또 의협과 서울시의사회 임원이 참여, 행사 장소에서 ‘국민을 위한 무료 진료 상담실’을 운영한다.

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