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한일전 패한 女하키 남북 단일팀 ‘뜨거운 눈물’

  • 기사입력 2018-02-14 2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림픽 첫 승 노렸지만 역부족
-랜디 희수 그리핀, 역사상 첫 득점 올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본을 상대로 패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굵은 눈물을 흘렸다.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남북 단일팀은 일본에 1-4(0-2, 1-0, 0-2)로 승리를 내줬다. 단일팀은 ‘올림픽 첫 승’ 상대로 일본을 노렸지만, 세계 랭킹 9위 ‘아시아 최강’의 벽은 높았다.

단일팀은 1피리어드 초반 연속 실점하며 흔들렸지만, 2피리어드 들어 반격을 개시하며 역사상 첫 올림픽 득점을 올렸다. 만만치 않은 올림픽 무대에 첫 도전하며 이룬 성과지만, 기적을 꿈 꿨던 선수들은 패배를 못내 아쉬워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3차전 결과 남북 단일팀이 일본에 패한 뒤 단일팀 조수지(16)와 랜디 희수 그리핀(37)이 고개를 떨구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일전에서 역사상 첫 득점에 성공한 랜디 희수 그리핀은 경기가 끝난 후 빙판에서 고개를 떨구고 울먹였다. 최지연은 골리 신소정의 품에 안겨 눈가를 훔쳤고, 임진경과 고혜인은 서로 젖은 볼을 닦아줬다.

단일팀 수비수 엄수연은 경기를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눈물을 훔치며 빠르게 지나갔다. 공격수 이진규도 붉어진 얼굴 위로 눈물을 뚝뚝 흘리며 믹스트존을 통과했다. 이진규는 지난 12일 스웨덴전 패배 후에도 눈물을 보였다.

그리핀의 득점을 어시스트한 입양아 출신 박윤정은 어두운 표정으로 “Sorry(미안합니다)”라는 말만 남겼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14일 한일전에서 패한 뒤 단일팀 골리 신소정(가운데)이 눈물을 흘리는 최지연을 위로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채린. [사진제공=연합뉴스]

단일팀 공격수 한수진은 “우리가 득점해서 1점 차가 됐을 때는 (승패를) 모르는 상황이었다”며 “2피리어드 끝나고 라커룸에서 오늘 만큼은 순위 차이는 없는 거로 하고, 기적을 바라기만 하지 말고 우리가 만들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고 이후 단일팀이 연속 실점하며 결국 패했다.

신소정은 “여자 대표팀은 이제 시작”이라며 “10년 뒤에는 우리가 이길 차례가 되지 않을까”라고 희망했다.

스위스, 스웨덴에 이어 일본을 상대로도 패배하며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올림픽 조별리그에서 ‘3전 전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