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이재오 “우리가 아는것 얘기하면, 결국 文대통령에 불똥 튈 것”

  • 기사입력 2018-01-18 07: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이명박(MB) 대통령의 측근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8일 전날 MB가 검찰수사에 대한 입장을 발표 한 것과 관련해 “노무현 김대중 정부 때 미공개 정보를 공개하느냐 안하느냐는 별개의 문제지만 그러나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김혜영입니다’에서 “당신들이 괴롭히면 우리가 알고 있는 걸 이야기할 수 밖에 없다고 말을 할 수 있지만, 정치판이 노무현 정권과 이명박 정권의 싸움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에서)비서실장도 하고 수석도 했는데, 결국 문재인 대통령에 (불똥이)튀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MB가 전날 입장문에서 “책임을 나에게 물어라”고 말한 것이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는 의미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정치적 발언”이라며 “밑에 사람들이 죄를 짓고 들어간다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하는건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을 게 있으면 나한테 물으라고 하는 것과 수사를 받겠다고 하는 것은 다른 얘기”라며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말로 권력형 비리가 있으면 딱 떨어지겠지만 아무리 조사를 해도 그런게 없었다”며 “(그래서)국민들 피부적 감정을 건드리는 댓글수사와, 다스문제, 결국엔 특활비까지 손을 댔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때는 특활비를 매월 상납하고 쓴 게 분명하고 그야말로 권력형 부패협의가 있었지만, (MB의 경우는) 사실 검찰 발표하는 걸 그대로 믿는다고 해도 이미 돈 다주고 사후에 보고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활비라는 게 노무현 김대중 김영삼 정부 때도 다 있었으니 이명박 정부 특활비 손댈 정도면 노무현, 김대중 정부 때도 손대야 하는 것 아니냐, (그런데)현재 정권 사람들은 당연히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coo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