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스닥 16년만에 870선 돌파…한때 4% 급등, 사이드카 발동도

  • 기사입력 2018-01-12 1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도 나흘 만에 소폭 올라…2,490선 회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코스닥이 사흘 연속 파죽지세를 보이며 870선마저 돌파했다. 지수가 급등하며 장중 사이드카까지 발동됐고, 한때 4%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0.54포인트(2.41%) 오른 873.05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 종가가 870선을 넘은 것은 2002년 4월 18일(876.80) 이후 근 16년 만이다.

코스닥이 사흘 연속 파죽지세를 보이며 870선마저 돌파했다.[사진=연합뉴스]

지수는 전장보다 10.56포인트(1.24%) 오른 863.07로 개장한 뒤 상승 폭을 키우며 오후 2시 7분께는 전날보다 4% 오른 886.65까지 올랐다. 장중 기준으로 2002년 4월 17일(장중 고가 887.8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사이드카 발동으로 이후 급등세가 진정되며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하기는 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이틀 연속 2%대 강세를 기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 발표로 기대감이 고조된 양상”이라며 “반면 코스피는 산업·업종별 호재와 작년 4분기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엇갈리며 상승 탄력은 제한됐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13억원, 374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개인은 홀로 5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까지 모조리 상승장 분위기였다.

특히 대장주인 셀트리온(11.24%)과 2등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15.16%)가 10% 넘게 오르고 셀트리온제약(29.90%)이 상한가로 마감하는 등 ‘셀트리온 3형제’가 급등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51포인트(0.34%) 오른 2,496.4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1.96포인트(0.48%) 오른 2,499.87로 출발했으나 이내 상승분을 내주고 혼조 흐름을 보이다가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장 후반 반등했다. 다만 외국인이 이날도 4천억원 넘게 순매도하는 등 전기·전자업종에서 나흘 연속 차익실현에 나서며 상승 폭은 제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