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토일반
  • ‘올해의 안전한 차’ BMW 520dㆍ벤츠 E220dㆍ기아 스팅어

  • 기사입력 2017-12-13 0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BMW 520d, 역대 최고점수(99.1점) 기록하며 안전성 평가 1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국토부 선정 ‘올해의 안전한 차’로 BMW 520d와 벤츠 E220d, 기아차의 스팅어가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BMW 520d(99.1점), 벤츠 E220d(97.4점), 기아 스팅어(92.6점) 등 세 차를 ‘2017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BMW 뉴 5 시리즈 [제공=BMW코리아]

위 세 차종 이외에도 그랜저, i30, 코나(이상 현대차), 쌍용차 렉스턴, 한국GM 크루즈 등 8개 차종이 1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BMW 520d는 2013년 종합등급제 시행 이래 역대 최고점수인 99.1점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보행자안전 분야에서 ‘능동형 본네트’ 의무화 여부 및 사고예방 안전성 분야에서 첨단 안전장치(차선이탈방지시스템, 비상제동장치 등)의 의무화 여부가 점수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도요타 프리우스는 2등급, 혼다 CR-V와 기아 모닝은 3등급으로 평가됐다. 올해 총 평가대상은 11개 차종이었다.

자동차안전도평가는 충돌, 보행자, 사고예방 안전성 분야로 나눠 안전도를 평가한다.

특히 작년과 달리 올해부터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상의 정도가 더 큰 여성 운전자의 인체모형과 어린이 인체모형에 대한 충돌안전성 평가가 실시됐다.

사고예방 안전성 분야 첨단 안전장치에 대한 평가도 대폭 추가됐다.

작년에는 전방충돌경고장치, 차로이탈경고장치, 좌석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등 3가지 장치만을 평가했지만 올해는 비상자동제동장치, 차로유지지원장치, 사각지대 감시장치, 첨단에어백 등 10가지 장치를 추가해 점수를 냈다.

이 13가지 장치를 모두 장착한 BMW 520d와 벤츠 E220d가 사고예방 분야에서 상위를 차지한 이유다.


국토부는 작년도 평가기준을 올해 평가 대상 차종에 적용한 결과 평균 종합점수(90.8점)가 작년 대비 1.5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평가 차종들의 안전성이 전반적으로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규모별, 가격대별로 비교한 결과는 중형은 BMW 520d, 대형은 스팅어가 가장 안전하고, 가격대 성능비는 i30이 가장 좋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i30은 차 가격이 약 1900만 원~2500만 원 수준으로 평가 대상 중 저렴한 편이었으나, 종합 점수는 92.4점으로 3000~4000만 원대의 차량보다 안전성이 동등하거나 더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토부는 덧붙였다.

김채규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내년부터는 후방추돌 시 2열 탑승객의 목상해 평가를 추가 도입하고 올해부터 시행한 어린이 충돌안전성 평가 기준을 국제적 수준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자동차안전도평가 결과에 대한 세부사항은 자동차안전도평가 홈페이지(www.kncap.org) 및 교통안전공단 사이트(www.ts2020.kr)를 통해 제공되며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올해의 안전한 차’ 시상식을 열고 선정된 위 3개 자동차를 전시하고 해당 제작사에 상패를 수여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