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 일반

  • 商議, 수교 25주년 기념 한-우즈벡 비즈니스 포럼 개최

  • 기사입력 2017-11-23 12:00 |정순식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산업통상자원부, 우즈벡 국가투자위원회와 공동으로 23일 오전 신라호텔에서 ‘한-우즈벡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한-우즈벡 수교 25주년을 계기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샤브카트 미로모노비치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맡고, 문재인 대통령이 수교 25주년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손경식 CJ 회장,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등 대·중소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했다.

우즈벡 측에서는 샤브카트 미로모노비치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소딕 사포에브 국회부의장, 쿠트카로프 잠시드 안바로비치 경제부총리, 아짐 아흐메드 호자예프 국가투자위원장, 엘료르 가니예프 대외경제무역부 장관,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벡 대사 및 대표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환율과 조세개편, 공공서비스 개선 등 최근 우즈벡 정부의 과감한 개혁들이 한국 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국에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협력의 기회와 관계 발전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한국 정부의 신북방 정책은 양국협력을 키울 핵심 동력이 될 것이며, 우즈벡이 지리적인 연결고리가 되는 ‘新실크로드 개발사업’도 좋은 협력기회가 될 것“이라며 양국 기업인들의 역할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샤브카트 미로모노비치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교역ㆍ투자ㆍ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우호 협력”을 강조하며 “그간 쌓아온 양국간 신뢰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 본 세션에서는 우즈벡 국가투자위원회의 ‘우즈벡 투자진출 환경’, 대외경제무역부의 ‘한-우즈벡 교류현황’, Uzbekenergo社의 ‘에너지 분야의 투자 프로젝트’, Uzkimyosanoat社의 ‘화학분야의 투자 프로젝트’, Uzbekzokovaktholding社의 ‘식품산업 분야의 투자 프로젝트’, 우즈벡 지질자원국가위원회의 ‘지질탐사 분야 협력 프로젝트’, 타슈켄트市 국제비즈니스센터의 ‘타슈켄트 도시재생 프로젝트’ 등의 발표가 있었다.

su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