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박지원 “朴전 대통령 형 확정, 文대통령에 부담될 것”

  • 기사입력 2017-10-17 08:26 |박병국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7일 “박근혜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면 그 부담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당히 올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을 과연 언제까지 옥중생활을 하게 하겠느냐’는 (박 전 대통령의) 지지세력의 요구 때문에 문 대통령의 고민은 상당히 쌓이리라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촛불혁명을 일으킨 많은 대다수의 국민들이 박 전 대통령의 엄벌을 요구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고민이 쌓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사실상 재판을 보이콧한 것과 관련해 “법정투쟁을 포기하고 본격적으로 정치투쟁을 하겠다는 선언으로 받아들였다”고 봤다. 그러면서 “구속연장이 되니까 법정에서검사와 싸워 재판장의 판단을 받는것보다 자기를 지지하는 태극기 부대, 극소수의 그분들과 함께 정치투쟁을 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재판 보이콧 선언으로 보수세력이 결집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일정한 소수의 (지지)세력을 가지고 있다”며 “이러한 것들이 자유한국당을 통해서 더 뭉쳐질 확률은 높다”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전직 대통령의 재판 보이콧 선언으로 현재 진행중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과의 통합논의가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선 부정적이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대선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충분히 활용했다”며 “재판과정에서 국민정서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있기 때문에 이제 박 전 대통령과 친박(親박근혜)의원을 출당시키려 했지만 그런 것들이 잘 진행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일정한 지지세력이 있기 때문에 거기와 함께 나가리라 본다”고 했다.

이어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통합은 이미 예견돼 있는거고 저는 몇 개월 전 부터 11월 정기국회기간동안에는 (바른정당이 자유한국당에)흡수가 된다고 예측했다”며 “그렇게 되면 바른정당은 분열의 길로 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바른정당 잔류파(자강파) 국민의당과 통합 가능성과 관련해선 “우리당 내부에서 그런 얘기를 하지만 자강파와 국민의당의 통합, 당대당 통합, (바른정당 의원)개인적으로 국민의당으로 들어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왜냐하면 정당은 정체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분들이 우리 국민의당으로 올수도 없고 우리 국민의당이 그분들과 갈수도 없기 때문에 저는 서로 애기하는 수준에서 끝난다고 본다”고 두 세력의 통합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coo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