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康 장관 “사드보복, 중국진출 리스크 부각시켜”… 中에 조치 촉구

  • 기사입력 2017-09-21 07:30 |문재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康 장관 “中 내 한국기업들 애로 가중되면 중국진출 리스크 부각돼”
-왕이 “사드배치 철회하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핵문제가 유엔총회의 주요의제로 떠올랐음에도 불구,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를 둘러싼 한중갈등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한 가운데, 사드를 둘러싼 이견을 재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왕 부장과의 회담에서 “롯데 등 중국진출 한국기업들의 애로가 가중되는 것은 국민감정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다른 나라 기업들에도 중국 진출리스크를 부각시키는 것”이라며 중국정부의 노력을 촉구했다. 하지만 왕 부장은 사드배치 철회를 강 장관에 거듭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양 장관은 이날 사드문제를 둘러싼 의견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한의 거듭된 핵ㆍ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는 과정에서 중국이 중요한 기여를 한 점을 평가하고 중국이 안보리 결의의 철저하고 투명한 이행에서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왕 부장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상을 거듭 강조하면서 북중 간 밀수 단속강화 조치 등을 통해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고 전면적으로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를 지속적 발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양 장관은 소통과 교류를 지속해서 추진해 양국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munja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