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제동 “국정원 ‘김제동 사찰 문자’ 나한테 잘못 보내기도”

  • 기사입력 2017-09-14 06: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김제동<사진>이 최근 ‘MB 블랙리스트’ 관련해 국정원 직원이 밝힌 뒷얘기를 털어놨다.

김제동은 13일 서울 상암동 MBC 로비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주최의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석해 “당시 국정원 직원을 집앞 술집에서 만났는데 노무현 대통령 서거 때 노제 사회를 맡았으니 1주기 때는 안 가도 되지 않느냐는 제안을 했다. 그러면서 제동 씨도 방송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고 밝혔다.

김제동은 “그때 국정원 직원은 자기가 VIP에게 직보하는 사람이라고 했다”며 “VIP가 내(김제동) 걱정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당시에는 설마 VIP와 직보하는 사이일까 생각했는데 이번에 확인된 국정원 문건을 보니 진짜(VIP와 직보하는 사이)였다”라고 설명했다.


김제동은 국정원 직원에게 사찰 당한 경험도 전했다.

김제동은 “국정원 직원 별로 겁내지 않아도 된다”며 “나 만나는 보고 문자를 국정원 상사에게 보내야 하는데 내게 잘못 보낸 적도 있다”고 밝혔다. 김제동은 “‘18시 30분. 서래마을 김제동 만남’ 이렇게 문자가 와서 내가 국정원 직원에게 ‘문자 잘못 보냈다’고 전화를 해서 알려줬다”며 “이런 사람들에게 국가안보를 맡겨도 되나 하는 불안감도 들었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12일 이명박 정부 시절의 이른바 ‘연예인 블랙리스트’가 사실로 드러나면서 온라인 상에는 큰 논란이 일었다. 해당 명단에는 김제동 김미화 김여진 이외에도 총 82명의 문화예술인이 포함돼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