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태권도로 한국알리기 앞장

  • 기사입력 2017-09-13 11:16 |홍성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태권도를 배운 외국인들은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삼성ㆍLG 등 대기업이나 K-팝(POP)보다 태권도를 첫 손에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권도로 인해 한국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답변도 크게 늘었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사진)은 전 세계 19개국의 태권도 수련생 175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한 결과, 태권도를 배우기 전보다 배운 뒤 한국이 더 좋아졌다는 의견이 11.7% 포인트 늘어난 걸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태권도 수련 전 한국이 매우 좋다는 의견은 46.9%였는데, 수련 뒤엔 58.6%로 증가한 것. 전체의 95%는 한국 방문 의향이 있는 걸로 나타났다. 이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 3.53%라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인지도 측면에서 한국(47%)보다 태권도(53%)를 먼저 알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태권도를 배운 뒤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조사에서도 태권도를 꼽은 비율이 63.7%로 압도적 1위였다. 글로벌 대기업인 삼성ㆍLG(9%), K-팝(8.4%), 한국드라마(7.9%)보다 월등했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맡고 있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해부터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에 태권도 경기장 건립ㆍ 발전기금 등을 내며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다.

홍성원 기자/hong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