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막바지 열대야 건강하게 ②] 잠 못 든다고 술한잔?…오히려 불면증 부릅니다

  • 기사입력 2017-08-12 09:31 |신상윤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최근 술 한잔으로 열대야 쫓는 사람 늘어
- 알코올, 숙면 방해해 되려 피로 유발시켜
- 불면증ㆍ알코올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코골이 등 수면무호흡증 야기시켜 더 위험”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말복이 지났지만, 여전히 무덥다. 전국 상당수 지역에서는 열대야까지 발생하고 있다. 열대야를 쫓고 잠을 청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잠들기 전 알코올 섭취는 오히려 숙면을 방해하고 불면증이나 알코올 중독을 야기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문의들은 경고한다.

최수련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은 “술을 마시면 졸음이 오고 빨리 잠들 수 있어 평소보다 잘 잤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알코올의 수면유도 효과는 일시적일 뿐 오히려 수면의 질을 떨어뜨려 다음날 피로를 느끼기 쉽다”고 말했다.

사람은 자는 동안 렘(REM)수면과 비(非)렘수면 상태를 오가게 된다. 렘수면은 몸은 잠들어 있지만 뇌가 깨어 있는 것과 가까운 얕은 수면 상태로, 꿈도 주로 이때 꾼다. 4단계로 나뉘는 비렘수면은 보다 깊은 잠으로 뇌도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술 한 잔으로 열대야를 쫓고 잠을 청하는 사람이 최근 많다. 하지만 오히려 불면증이나 알코올 중독을 야기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다사랑중앙병원]

최 원장은 “알코올은 렘수면과 깊은 잠(deep sleep)을 방해해 자주 깨게 만든다. 자는 동안 알코올이 분해되는 대사 작용으로 인해 갈증을 느끼거나 화장실을 가게 만들어 숙면을 어렵게 한다”며 “특히 더운 날씨로 혈관이 확장된 상태에서 술을 마시게 되면 더 덥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큰 문제는 술로 잠을 청하다 음주가 습관이 되고 알코올에 내성이 생겨 더 많은 술을 마시게 되는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해외 한 연구에 따르면 알코올 의존(중독) 환자의 60%가 치료받기 전 수면을 위한 자가 치료로 알코올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해외 연구에서는 지속적인 불면 증상이 있는 사람은 알코올 관련 장애 발생률이 2배나 높았다.

최 원장은 “알코올이 수면 유도 효과가 있음에도 알코올 의존 환자들에게서 불면증은 매우 흔하게 동반되는 질환 중 하나”라며 “사람은 낮과 밤으로 구분된 하루 주기에 따라 신체 변화를 조절하는 생체시계를 갖고 있다. 알코올은 이 리듬을 파괴해 불면을 유발시킨다”고 지적했다.

또 지속적이고 과도한 음주는 수면장애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알코올은 호흡을 담당하는 근육을 이완시켜 코골이나 컥컥거리며 숨 넘어가는 소리를 내는 수면무호흡증을 일으킬 수 있다.

최 원장은 “성인 남자가 술을 하루 한 잔 더 마실수록 수면무호흡증에 걸릴 위험성은 25%씩 증가한다”며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술을 자주 마시면 심장마비, 뇌졸중 등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노인에게 더 많이 나타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은 온도, 조도, 습도 등 수면 환경만 개선해도 개선될 수 있다”며 “만약 한 달 이상 불면증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k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