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정미홍 “文 정부, 깨끗한 척…더러운 민낯 보여줘”

  • 기사입력 2017-06-19 06:0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최근 강경화 외교부장관 지명 강행과 안경환 법무부장관 전 후보자의 ‘혼인무효’ 논란과 관련해 강력한 비난의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18일 정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깨끗한 척 하는 자들의 더러운 민낯을 보여줬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공산주의에 빠져 이적질, 반역질 한 놈들이 청와대 요직에 줄줄이 들어서고. 비리 백화점같은 자가 국무총리가 되고, 외교부 장관까지”라며 “문재인(대통령)이 정말 대한민국을 중심부터 다 헤집어, 근본을 무너뜨리고, 깽판 치려는 의도가 아니라면 이런 막된 인사 결정을 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아니면, 정말 이런 부패하고, 윤리 의식없는 자들 밖에 없는 건가. 깨끗한 척 하는 자들의 더러운 민낯을 보여 준 문재인 내각”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정 대표는“준비된 대통령이라더니 이런 인물들 준비해놓고 있었나? 가장 많은 대통령 측근들이 부패 뇌물로 감옥 가고, 대통령 자신부터 내놓고 뇌물 받았던 역대 가장 부패하고, 미숙했던 게 노무현 정부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8일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된 인사를 임명한 것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두 번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