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경제성장 新동력 ‘헬스케어’ 사업 뜬다

  • 기사입력 2015-05-11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내수 부양 의보 보조금 인상 추진
1가구 1자녀 정책 영향 노령화도 가속
맥킨지, 의보규모 2020년 100조弗 예상



중국에서도 헬스케어가 새로운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내수경기 부양에 공을 들이고 있는 중국 정부가 의료보험 보조금 인상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은 10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최근 2015년 국민건강을 위한 진료와 의료체제 개혁안을 내놨고 보도했다.

개혁안에는 의료보험 보조금을 19% 인상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국민이 진료를 받는 데에 비용이 너무 비싸 이를 감당하지 못하는 경우를 막기 위한 대책이다. 중국 내 의료 종사자들의 임금을 늘리고 시골 지역의 의사 수를 늘리는 방안도 마련됐다.

로이터 통신은 이런 중국이 개혁안을 내놓은 이유에 대해 후진적 의료시장개혁을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의사들의 임금이 낮아 그 수도 적고뇌물수수와 진료차별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결국 정부는 의사의 임금을 높이고 지역 별 의사 수를 늘려 기존에 만연했던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의료의 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번 개혁안을 마련했다는 게 로이터의 분석이다.

의료보험 보조금 인상으로 의사수와 의약품 시장이 커지게 되면 이와 관련된 헬스케어 시장도 함께 성장할 가능성이 커진다. 1가구 1자녀 정책을 펼친탓에 중국도 노령화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노령화 속도가 한국보다 빠르다는 관측도 나올 정도다. 시진핑 정부 출범 이후 ‘인민들의 삶의 질 향상’이 경제정책의 주요한 목표가 된 점도 헬스케어 시장의 성장을 점치는 요인이다.

로이터는 경제학자들의 말을 인용, 이번 개혁안에 대해 “의료보험 보조금 인상은 내수소비를 활성화시키고 경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작업”이라면서 “강한 의료 안전망이 국민들의 건강한 소비를 촉진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의사의 수가 올 해 대비 2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컨설팅회사 맥킨지는 중국의 의료보험 규모가 2020년까지 총 100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문재연 기자/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