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고속성장→ 중고속성장 선언…경제성장률 하향 시사

  • 기사입력 2014-12-11 22: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중국 최고지도부가 2015년에는 고속성장에서 중고속성장으로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성장률목표치도 올해보다 하향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중국 내 전문가들은 내년도 중국의 경제성장률 목표치가 올해보다 하락한 ‘7% 안팎’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 중국 지도부는 9일부터 11일까지 베이징(北京)에서 중앙경제공작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온중구진’(穩中求進: 안정 속 발전)이라는 총체적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발전의 질과 효과 제고를 중심으로 경제발전의 ‘뉴노멀’(New normal·新常態) 시대에 적극 적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의) 경제발전은 현재 뉴노멀시대에 진입했다”며 “우리가 ‘뉴노멀’을 인식하고 이에 적응하고 이를 이끌어가는 것은 앞으로 한동안 우리 경제발전의 대논리가 될 것”이라며 거듭 중요도를 부여했다.

이와 관련, 다양화·개인화된 소비수요, 신기술·신상품 등이 결합된 투자,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출, 시장기제작용이 발휘되는 시장, 인력자본·기술개발이 중시되는 생산요소, 수용능력이 한계에 이른 자원환경 등을 뉴노멀의 주요요소로 거론했다.

중국 지도부는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내년에 안정적으로 경제발전을 이끌어가려면 지식재산권 강화, 시장과 소비심리 분석, 기업가의 재능 발휘, 인력자본의 질 제고, 생태문명, 과학진보와 전면적 창조혁신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 지도부는 이번 회의에서 내년도 경기 하강 압력이 비교적 높은데다 중국은 구조조정이라는 임무를 더욱 적극적으로 수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내년도 경제성장률 목표를 다소 낮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국 지도부는 “(중국경제는 현재) 고속성장에서 중고속성장으로 전환하고 있고경제발전 방식은 규모속도형의 거친 성장에서 질적이며 효율적인 형태의 집약 성장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국가정보센터 거시경제연구실 뉴리(牛犁) 주임은 최근 중국경제는 “기어를바꿔 속도를 조절하는 시점에 와있다”며 “7% 안팎의 성장은 1천만 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이듬해 3월 열리는 ‘양회’(兩會)를 거쳐 공식 발표된다중국 지도부는 내년도 경제에 관한 5대 임무로 ▷경제의 안정적 성장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새로운 성장점을 적극적으로 모색ㆍ육성하고 ▷농업발전 방식을 조속히 전환하고▷ 경제 발전 공간의 구조를 개선하며▷민생업무에 대한 보장·개선을 강화한다는 점을 제시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서는 “온건한 통화정책을 추진하면서 적정한 탄력성에 대해 더욱 중요성을 부과한다”며 신중한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더욱 탄력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또 이른바 ‘삼두마차’(소비, 투자, 수출)가 더욱 균형적인 성장을 이끌어가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한편, 중국지도부는 중국경제의 올해 실적에 대해 전반적으로 양호한 편이라고 평가하며 올해 초 설정한 경제성장률 목표치 ‘7.5% 안팎’을 거의 달성했음을 시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