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 문란한 성생활에 뇌물수수. 사형 가능

  • 기사입력 2014-12-06 14: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중국 공산당은 저우융캉(周永康) 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를 검찰로 송치했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그동안 외부에 알려져 있지 않았던 저우융캉의 혐의도 이번에 공개됐다. 공산당은 저우융캉이 거액의 뇌물수수와 기밀유출, 간통 등 규율위반과 법률위반 행위를 저질렀다고 확인했다.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저우융캉은 그동안 공산당의 최고 사정·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차원의조사를 받아왔다.

특히 뇌물수수와 함께 저웅융캉은 여러 명의 여성과 간통하고 돈으로 여성을 사는 행위를 저질렀다고 중국당국은 밝혔다.

중국 당국이 이번에 나열한 저우융캉의 혐의들이 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되면 최고 사형까지도 선고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