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근혜 옆엔 항상 철수… ‘양강구도 굳히기’ 安의 밑그림?

  • 朴-安, 만나고 또 만나고…
  • 기사입력 2012-10-18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시차 두고 강원도行
며칠째 겹치기 일정…文과는 1번뿐
安측 ‘우연의 일치’라고 하지만
본선경쟁력 강조차원 ‘포석’ 분석도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18일 나란히 강원도로 향했다. 전날 김대중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함께 참석했던 두 후보가 공교롭게도 이튿날까지 비슷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두 후보가 나란히 있는 그림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측의 야권단일화 제안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던 안 후보가 박 후보와의 ‘2자대결’ 구도를 노린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 후보와 안 후보는 18일 횡성한우축제 현장을 찾아 축산농민들을 격려했다. 다만 시차를 두고 방문하는 만큼 두 후보가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

안 후보와 박 후보가 최근 동일한 행선지를 택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두 후보는 지난 9일 ‘세계지식포럼’에서 대선주자로서 처음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눴고, 13일 ‘과학기술마라톤대회’에서 어깨동무를 하기도 했다. 15일 ‘한ㆍ중ㆍ일 3국 협력 국제포럼’과 16일 ‘아시아미래포럼’, 17일 김대중대통령 기념사업회 토론회에서도 나란히 앉아 앞서거니 뒤서거니 축사를 했다. 두 후보의 6번 조우 중 문 후보가 동석한 것은 13일 과학기술마라톤대회가 유일하다. 17일 토론회에도 지역일정차 불참했던 문 후보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의견을 전했다.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강원도 방문은 지난 부산, 호남, 충청 방문에 이은 것”이라며 “서울 지역 행사도 수많은 초청장 중에 우선순위를 매겨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의 강원도당 선대위 출범식 참석이 예정된 날 안 후보가 강원행을 택한 것도 그저 우연의 일치라는 것이다.

그러나 안 후보의 동선 선택이 박 후보와의 2자구도를 굳히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안 후보 측이 야권단일화 논의에서 거듭 강조한 ‘본선 경쟁력’ 차원에서다. 김성식 선대본부장도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단일화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새누리당에 이길 수 있는 본선경쟁력이 중요하다. 이런 측면에서 안 후보가 나름 강력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안 후보와 박 후보의 2자대결을 상정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문 후보에 우위를 보이는 한편 문 후보와의 야권단일화 적합도 조사에선 열세인 점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론 문 후보 측에서 제기하는 ‘민주당 입당론’ ‘무소속 대통령론’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가급적 문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언급을 피하고 있다. 실제 안 후보는 16일 DJ토론회에서 박 후보와 나란히 앉아 인사를 나누면서도 지근거리에 있던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는 말 한 마디 섞지 않았다.

당분간 민주당 및 문 후보와는 거리를 두고 박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에 치중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한편으론 민주당에 강력한 정치쇄신 과제를 던지며 ‘새 정치’의 적임자를 자임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세종대에서 열린 ‘새로운 변화,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한 초청강연회에서 당론과 공천권 포기, 대통령 특권 축소를 정치쇄신 과제로 제시했다.

<김윤희 기자ㆍ이정아 인턴기자>
/wor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