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쌍용건설 2000억원 지원 완료…유동성 위기 벗고 공격경영 나설듯

  • 기사입력 2012-10-11 1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쌍용건설이 11일 우리은행 등 5개 채권은행으로 부터 1300억 원의 자금을 최종 지원받고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로써 지난 달 대주주인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700억 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어음 (ABCP)을 인수한 데 이어 채권은행 자금까지 입금되면서 2,000억원의 자금 지원이 완료됐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말 부터 연이은 M&A 무산으로 회사채 만기 연장에 어려움이 겪고, 미분양 할인 매각 손실 등으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처했으나 이번 지원을 통해 자금 흐름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채권은행별 지원금액은 우리은행 518억원, 산업은행 351억원, 하나은행 170억원, 신한은행 140억원, 국민은행 120억원 등으로 9월 말 만기 도래한 B2B전자어음(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상환에 65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그 동안 막혔던 유동성이 확보되면서 자금 흐름이 일시적이나마 선순환 구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매달 공사 수행을 통해 들어오는 기성만으로도 회사의 정상 운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고강도 구조조정으로 회사의 몸집이 가벼워진 상태에서 지난달 중동, 아프리카에서 건축 및 토목 프로젝트를 수주한데 이어 동남아시아와 중동 등에서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어 향후 경영정상화 행보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calltax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