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1번지
  • 급부상하는 김무성 카드, 새누리당 반전 만들까

  • 기사입력 2012-10-09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극심한 내홍에 휩싸인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캠프에 김무성 선대위원장 카드가 급부상했다. 2선 후퇴 압박을 받고 있는 친박계와 당 지도부의 대안으로 ‘원거리ㆍ원조 친박’ 김무성 전 원내대표가 등장한 것이다.

‘朴心 ’을 잘 알면서도 ‘쓴소리’를 할 수 있고, 비박계 인사들까지도 끌어안기 위한 다목적 처방전이지만, 일각에서는 공격적인 그의 성격과 보수적인 색체 등을 이유로 우려의 시선을 거두지 못했다.

9일 새누리당에서는 김무성 전 원내대표가 ‘선대본부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후보는 “앞으로 선대위에서 중책을 맡게 되실 것”이라며 그의 중용을 언급했고, 후보 관계자 및 당 관계자들도 공식적으로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지만, 부인하지는 않는 방식으로 인정했다.

특급 소방수로 차출된 김무성카드는 선대위원장 카드는 황우여 대표ㆍ이한구 원내대표의 2선으로 물러서기, 그리고 서병수 사무총장 등 친박계 참모진의 퇴진여론과 맞물려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한 때 박 후보의 최측근 중 한명이였지만, 정치적 갈림길에서 다른 길을 걸었던 소위 ‘비주류’가 위기 상황에서 핵심으로 떠오른 것이다.

김 전 원내대표는 지난 총선 공천 과정에서 ‘친이계 대 학살’로 요약되는 공천에 불만을 품고, 탈당까지 고려했지만, 결국 ‘백의종군’을 선택했고, 또 부산경남(PK) 지역 선거를 승리로 이끄는데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박 후보 입장에서는 자신의 결정에 반기를 들었지만, 배반하지 않은, 오히려 어려운 상황에서는 큰 힘이 된 정치 라이벌이자 동지인 셈이다.

전날 연이은 회동에서 김무성 카드를 제안한 재선 이상 현역 의원들, 박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선대위 의장단 긴급회동에서도 이런 점에 주목했다. 지금까지 박 후보 주변에 있던 소위 친박계 핵심들이 후보의 공약을 백안시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을 계속하며, 후보의 소통을 가로막은 만큼, 이 세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치력과 친화력을 가진 김 전 원내대표가 대신해야 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김 전 원내대표 중심의 선대위 체제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대놓고 친박을 원조 친박이 대신한다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는 비판론이다. 이상돈 전 비대위원은 이날 “지금으로서는 특별히 선대위원장을 맡을 만한 사람이 당 내에 없다”며 김 전 원내대표 대세론을 인정하면서도 “다만 발언 사고 가능성, 툭툭 던지는 발언 중 국민 눈높이에 벗어나는 것이 나오는 사고를 우려한다”고 불안한 시선을 거두지 못했다.

최정호 기자 /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