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문성근 “검찰, 2007년 대선자금 수사해야”

  • 기사입력 2012-04-25 10: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시중 로비 의혹’ 이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앞둔 여야 정치권의 초반 주도권 다툼으로 확전되고 있다.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 여야는 철저한 수사 진행을 한 목소리로 촉구하면서도 각각 ‘정권심판론 부활’ 과 ‘박근혜 비켜가기’ 의 상반된 전략으로 맞서고 있다.

문성근 민주통합당 대표권한 대행은 25일 “검찰은 이 돈이 들어오고 나간 과정, 2007년 대선자금 전체에 대해 낱낱이 수사해야 한다” 며 이명박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문 대행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사건의 실체를 알고 있으면서 총선 이후에 공개되도록 시기를 조정한 게 아닌가 의문이 든다”며 “검찰총장과 중수부장이 이 사건은 오래 끌 일이 아니라고 말해 단순 인허가 비리로 몰아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면서 이같이 밝혔다.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든 이낙연 민주당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통령 본인은 완벽한 정권이라 했지만 오히려 완벽하게 부도덕한 정권이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 면서 “대선자금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충분히 드러나고 있으며 의혹을 그냥 둔다면 차기 정부에서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을 검찰에서 명심해야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이 사건이 이번 대선에서 박근혜 위원장에게 악재가 되서는 안된다는 기본 인식아래, ‘MB사람들’과의 확실한 거리두기에 주력하고 있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최 전 위원장이 건설브로커로부터 받은 돈이 얼마이고, 그것이 어디에 어떻게 쓰였는지 있는 그대로 밝혀내야 한다” 며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거액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역시 철두철미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정호ㆍ김윤희 기자/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