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시중 호재’에도 ‘이명박근혜(이명박+박근혜)’ 안먹히네”...고민 깊어진 민주당

  • 기사입력 2012-04-25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이명박 정부의 창업공신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5억원대 금품수수라는 ‘대형 호재’를 만났지만, 민주통합당의 고민은 오히려 깊어지고 있다. 겉으로 보면 여권에 치명타를 줄 수 있는 사안임에 틀림없지만, 좀처럼 12월 대선을 앞두고 공격목표 1순위인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엮어 타격을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외려 대여 공세를 강화할수록 이명박 대통령과 선긋기에 나선 박 위원장을 도와주는 상황도 딜레마다.

25일 김용철 부산대 교수(정치학)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박 위원장쪽에서 전략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을 해 나갔고 국민들도 박 위원장과 이 대통령을 분리해서 보는 측면이 많다. 반면에 민주당은 두 사람 사이의 강한 ‘연결고리’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민주당은 ‘최시중 의혹’이 불거진 지난 23일 이후 이 대통령을 향한 공세는 부쩍 강화했지만 박 위원장을 향해서는 뚜렷한 공격을 거의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세 번의 최고위원회의와 원내대책회의를 봐도 이런 경향이 두드러진다.

다만 박지원 최고위원이 한 인터뷰에서 “(박 위원장은) 집권 여당의 대표였고 지금은 집권여당의 비대위원장으로 공동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힌 정도가 거의 유일하다. 민주당 관계자도 “이번 사안으로 두 사람의 연결고리가 드러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했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4ㆍ11 총선에서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 왔던 ‘이명박근혜(이명박+박근혜)’를 연계한 정권심판론이 결과적으로 성과를 거두지 못한 데 대한 부담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는 12월 대선에서 총선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박 위원장에 대한 재평가 작업이 필요하다는 조언도 당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김 교수는 “이제는 민주당이 이 대통령과 박 위원장을 하나이 몸통으로 엮으려만 할 게 아니라 현재 상황에 대해 냉정히 분석하고 그에 대한 맞춤형 전략을 짜는 것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이내영 고려대 교수(정치외교학)도 “민주당은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상투적인 얘기만 해서는 안 된다”라며 “박 위원장이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는지 그 경쟁력의 원천은 무엇인지를 객관적으로 분석해야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따라서 향후 대선 정국에서는 민주당이 ‘정권심판 프레임’ 대신 ‘미래비전 프레임’ 경쟁에서 박 위원장보다 앞서갈 수 있을지 눈여겨 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박 위원장에 대한 재평가 작업을 통해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공세를 펼쳐야 할 부분은 공세를 펼치는 투트랙 전략도 병행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최시중 의혹’의 수사 진행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김 교수는 “현재까지는 수사 초기단계라 지켜봐야 한다. 검찰수사가 본격화되어 ‘최시중 자금’이 만약 현정권 탄생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혀지게 된다면 그때는 박 위원장의 지지율에도 타격이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