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문수 “내가 하면 박근혜보다 잘할 수 있다”

  • 기사입력 2012-04-25 0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여권 잠룡 중 처음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며 강한 대권의지를 내비쳤다.

김 지사는 지난 24일 오후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 위원장보다는) 제가 하면 국정운영, 사회통합, 서민권익 향상, 일자리 만들기를 잘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박 위원장이 현재로는 가장 대통령에 근접해 있지만 과거를 붙들고 있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미래지향적 행동이며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정치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 지사는 “내가 국회의원도 해보고 행정업무도 해보니까 누구를 반대해서 잘 된 경우가 없다”며 “그런 면에서 박 위원장보다 내가 국정운영과 사회통합을 더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김 지사가 제안한 완전국민참여경선제를 박 위원장이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그는 2002년 박 위원장의 당시 한나라당 탈당을 다시 거론했다.

그는 “박 위원장이 지난 2002년에 이회창 후보가 압도적 대세를 가지고 있을 때 경선룰을 고치라고 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탈당했다”며 자신이 제안한 완전국민참여경선제는 ”정치 선진화를 위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사직 사퇴 문제로 말바꾸기란 비난이 나오는데 대해서는 ”사실 지사직을 그만두고 전적으로 대통령 후보로 전념하고자 했으나 경기도민과 당원 등 지인들로부터 아직 후보로 확정되지 않았는 데 왜 사직하냐는 의견을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만두려고 했지만 후보 확정 전까지 지사직을 유지하는 것이 도민ㆍ당원ㆍ국민을 위해 맞는 방향이라는 반론이 있었다”며 “선거법 충돌 없이 최선을 다해 경선에 임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미약한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지율이라는 게 마음대로 안 되는 부분이 있다. 내가 출마선언을 한 이상, 일정하게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새누리당 내 대표적인 운동권 출신 인사인 김 도지사는 1994년 민주자유당의 이름표를 달고 정치계에 입문했다. 부천에서 3선 국회의원을 역임하고, 현재 도지사로서 두 번째 임기를 지내고 있다.

sor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