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김영일 노동당 비서 “핵개발 계속하겠다”

  • 기사입력 2012-04-24 22: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북한 노동당 비서 김영일이 앞으로도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겠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당국제부장인 김영일은 이달 중순 방북한 일본의 안토니오 이노키 전 참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프로레슬러 출신인 이노키 전 참의원은 인터뷰에서 김영일이 “미국이 핵개발을 중단하면 지원하겠다고 말하지만 핵을 포기한 나라는 짓밟혔다. 그 전철을 밟진 않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영일은 작년 급사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례위원 명단에서 16번째로 언급됐으며 2003년 8월 북핵 6자회담 첫 회의에서 북한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한 고위 정부 관리는 북한이 3번째 핵실험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보인다고 24일 전했다.

앞서 일본 후지TV 온라인 뉴스 FNN은 북한이 핵실험용 지하시설 굴착공사 등을 마치고 핵실험 준비를 완료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FNN은 언제 핵실험을 해도 이상하지 않고 외형적인 준비가 갖춰졌다고 일본 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006년 10월, 2009년 5월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