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측근비리 의혹 산넘어 산” 침묵에 잠긴 靑

  • 기사입력 2012-04-24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입’에 청와대가 절간으로 변했다. 측근 비리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침묵모드로 일관했던 전례에서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번 비리 연루 의혹 당사자가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로 불리며 지난 대선 승리에 견인차 역할을 한 최 전 위원장이라는 데서 종전과는 달리 침묵의 무게가 상당하다.

최 전 위원장은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해 수억원의 로비자금을 받은 혐의로 25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어서 당혹감도 엿보인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일단 수사결과를 지켜보자”는 원론적 입장만 밝힌 채 침묵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산 넘어 산이다. 잊혀질 만하면 (측근 비리 의혹) 터져 나오는 통에 뭐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청와대 핵심 참모는 “검찰 수사에 대해 민정수석실에서도 자세한 사항은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안다”면서 “검찰 내부에서도 일부만 알고 있지 않았겠느냐”고 토로했다.

또 다른 참모도 “최근 서민금융과 학교폭력 등 민생 현안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가운데 이런 일이 터졌다”면서 “잊을 만하면 나오는 이런 기사에 솔직히 곤혹스럽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특히 최 전 위원장이 받은 돈을 독자적인 여론조사에 썼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이 말 그대로 받은 돈의 일부를 개인적 여론조사 차원에서 사용했다면 2007년 대선자금 문제로 전면 비화되는 최악의 경우는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 정권 출범의 일등공신인 최 전 위원장이 이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언급했다는 것만으로도 청와대는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신대원 기자>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