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박근혜의 새누리…MB와 ‘인연 정리’ 나선다

  • 기사입력 2012-04-24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 나서 “성역없는 수사를”
대선 초대형 악재 확산 차단
총선밀월 마침표 불보듯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수수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새누리당은 ‘MB정부’와의 거리두기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당 차원에서 “성역없는 수사”를 강력히 주문하면서, 12월 대선에까지 이번 악재가 번질 것을 우려하며 수사과정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최 전 위원장의 금품수수 사실이 알려진 지난 23일 “검찰은 최 전 위원장의 혐의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로 단 한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며 “최 전 위원장도 누구로부터 무슨 명목으로 얼마만큼의 돈을 받아 어디에 썼는지 사실대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번 파문이 18대 대선에서 새누리당의 대형 악재로 커질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의도다.

일단 검찰이 “대선자금 수사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지만, 이번 파문에 12월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는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이다. 친박계 한 관계자는 “당시 일은 친이계 인사들이 한 일인데, 결과적으로는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짊어지고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대립 구도를 예상했다. 고성국 정치평론가는 “야당의 공세는 너무 당연한 일”이라며 “새누리당 입장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경선 과정에서 사용된 돈이기 때문에 박근혜 위원장도 피해를 본 상황이라 생각하고, 지금 주류인 친박계가 앞장서 검찰에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런 선 긋기가 이번에도 성공할지에 대해서는 당 관계자들도 자신하지 못했다. 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좀 나아질 만하면 이런 일이 터지느냐”며 “아는 게 없다. 현재 지도부에 있는 사람은 아무도 이 사안에 대해 알지 못할 것”이라고 답답함을 표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비록 대선 전 경선 과정에서 있었던 일이고, 지금의 새누리당과는 관계가 없지만, 국민들이 이렇게 받아들일지는 의문”이라고 곤혹스러운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손미정 기자>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