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확대수사 방지용? 靑에 구명메시지?

  • “돈 받아 대선 여론조사에 썼다” 崔 자폭발언 이유는
  • 기사입력 2012-04-24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이자 정권 창출의 공신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청와대를 당혹케 만든 ‘자폭발언’을 한 배경을 두고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은 지난 23일 부동산개발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것을 시인하고 이를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에 썼다고 주장, 결과적으로 정권의 최대 민감사안인 대선자금 문제를 건드린 꼴이 됐다.

최 전 위원장의 발언은 특히 이 대통령이 그간 “기업으로부터 불법 대선자금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고 공언한 터라, 사안에 따라서는 정권의 도덕성을 뿌리째 흔드는 메가톤급 발언으로 확대 재생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최 전 위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캠프의 최고의사결정기구였던 ‘6인회’ 멤버로, 대선기간의 자금 흐름을 어느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그가 단순 돌출발언을 했다고 보는 이는 거의 없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최 전 위원장이 최근 여러 차례 검찰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개인 비리 의혹이 증폭되는 조짐을 보이자, 나름대로 억울한 심경이 컸을 것”이라며 “그가 사실상 대선자금에 관한 문제를 스스로 언급한 것은 ‘더 이상의 수사 확대를 말라’는 일종의 메시지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최 전 위원장 입장에서는 청와대가 자신을 보호하기는커녕 다음 정권에서 이 문제가 터질 것을 우려해 현 정권이 컨트롤할 수 있는 지금 시점에서 처리하려 한다고 의심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과거 정권의 상도동계ㆍ동교동계ㆍ친노그룹과 같은 동지적 인맥이 아닌 사회적 이해관계 속에서 모인 ‘MB 사람들’이 정권 말에 이르러 각자 도생 또는 분열의 길을 걷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여권 내 한 인사는 “지난해부터 레임덕이 가시화하면서 청와대가 공신을 나몰라라 한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석희 기자>
/hanimom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