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박세일 신당, 이삭줍기 나설까

  • 기사입력 2012-02-06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도신당을 표방한 가칭 ‘국민생각’ 창당을 주도하고 있는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이 여ㆍ야를 막론한 기존 정치인의 흡수를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여야의 공천이 마무리된 직후, 경선 탈락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이삭줍기에 나설 수 있다고 관측했다.

박 이사장은 6일 “국민생각은 더 확실한 이념과 가치, 목표, 국가발전의 설계도를 갖고 나가겠다는 새로운 움직임을 하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공감하는 분들이 여야 불문하고 많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여야 현역 의원들 중에서 국민생각에 합류를 원하는 정치인들이 있다면 포용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는 함께 모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여야를 불문하고 어디든 협력할 수 있다”며 이 같은 견해를 뒷받침했다. 또 현역 의원 중 합류 의사를 밝힌 의원에 대해서는 대해서도 “그런 분들이 조금 있지만” 이라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신당이 내건 총선 목표 의석수 30여 석 및 원내 교섭단체 진입을 이루기 위해서는 기존 여야 정치인 중 탈락자 상당수를 끌어안을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새누리당과의 연합 가능성은 일축했다. 박 이사장은 “보수를 분열시키고 약화시킨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며 “국민 절대다수가 국회의원으로 뽑아줬는데 그 이후로 끊임없이 내부 분열을 시작해 국가적 과제를 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총선 공천에서 대거 현역 물갈이를 예고한 새누리당은 이날부터 시작된 서류 접수에서 ‘본인이 낙천할 경우 행보를 포함해 본인의 각오를 자필로 적어달라’는 문장을 추가했다. 공천에서 떨어진 현역이나 정치인들이 탈당 후 다른 당이나 무소속으로 나서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의지다. 자필서약은 법적 구속력이 없더라도 신뢰가 중요한 정치인들에게 심리적인 압박 효과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최정호 기자@blankpress>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