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행정
  • 재정 불건전 지자체 92곳 교부세 깎였다

  • 기사입력 2012-02-06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익산·오산시 등 81억 삭감
우수지자체엔 인센티브 지급

법을 위반해 재정을 운영하거나 경비를 과다하게 쓰는 등 재정 운영이 불건전한 지방자치단체 92곳이 교부세가 81억원 깎인 대신, 우수 지자체는 52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북 익산시와 경기 성남시, 오산시, 울산 울주군 등 재정을 위법하게 운영한 92개 기초 지자체에 올해 교부금이 81억4500만원을 삭감하는 대신, 대구시 등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한 우수 지자체에 대해 52억5000만원의 인센티브가 지급됐다.

익산시는 절전형 보안등 교체사업을 하면서 공무원이 금품을 수수하고 입찰에서 특혜를 준 일이 드러나 교부세 6억6481만원이 감액됐고 성남시는 부설 주차장을 무단 사용한 업체로부터 변상금 10억5000여만원을 받지 않았다가 6억3821만원이 깎였다.

오산시는 축제ㆍ행사 예산을 행사예산비가 아닌 민간행사 보조금으로 잘못 편성했다가 5억225만원이 삭감됐으며 울산 울주군은 도로점용 허가를 연장하지 않고 계속 사용하는 데 대해 점용료를 부과ㆍ징수하지 않아 4억1127만원이 줄었다.

광주광역시 본청은 음식물류 폐기물처리 대행계약 원가를 잘못 산정했다가 3억9019만원이 깎였고, 인천 남동구는 생석회 안정화 공법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키로 한 업체가 톱밥만 사용해 3억9366만원의 부당이득을 얻어 이 액수 만큼 교부세를 덜 받게 됐다.

반면,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한 대구시와 대전시 본청이 4억원씩, 서울시 본청이 3억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는 등 우수 지자체는 52억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김대우 기자/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