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非수도권 가계대출 증가액 사상 최대

  • 기사입력 2012-01-18 0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非)수도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2007년 관련통계를 집계한 이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1년 1~11월 비수도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19조5000억원이다. ▶관련기사 22면

2008년 13조3000억원이었던 비수도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2009년 4조7000억원으로 주춤하다가 2010년 17조8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11월말 현재 2010년 전체 증가액을 넘어섰다.

지방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면서 빠르게 늘어난 주택대출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방의 부동산 열풍은 전체 가계대출에서 주택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확연히 드러난다.

지난해 1~11월 수도권(서울ㆍ경기ㆍ인천)의 가계대출 증가액 22조6000억원 중 주택대출은 12조1000억원(53.5%)이었다. 같은 기간 비수도권의 경우 전체 증가액 19조5000억원 가운데 주택대출은 13조4000억원(68.7%)으로 조사됐다.

2010년 수도권의 경우 27조3000억원 중 15조1000억원(55.3%)이, 지방 17조8000억원에서 9조2000억원(51.7%)이 주택대출이었다.

지난해 11월 현재 지방의 가계대출 총액(225조1000억원)은 수도권 412조9000억원의 절반 수준이지만,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증가액 격차는 점점 좁혀지고 있다.

조동석 기자/dsch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