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집값 잡는데 DTI 규제가 최고

  • 기사입력 2011-10-06 11: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가 확대된 지난 2년간 수도권 집값은 3.24% 떨어진 반면, 전셋값은 18.83%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지난 2009년 10월 DTI규제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 이후 이달까지 최근 2년동안 수도권 매맷값은 3.24% 하락했다.
특히 DTI규제가 확대 시행된 지난 2009년 10월 9일 이후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일시적으로 호조세를 보였던 2010년 1~2월과 DTI규제가 한시적으로 완화됐던 2010년 11~2011년 2월을 제외하면 나머지 18개월은 수도권 집값이 약세를 면치 못했다.
시도별 매매가 변동률을 보면, 신도시가 -5.20%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인천 -3.83%, 경기 -3.44%, 서울 -2.63% 순이었다.
시구별로는 경기 과천이 -12.64%, 경기 동두천 -9.83%, 인천 연수구 -9.36%, 일산신도시 -9.09%, 경기 파주 -8.00%, 경기 고양 -7.31%, 서울 송파구 -6.76% 등의 순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반면 DTI규제가 강화된 지난 2년간 수도권 전셋값은 18.83% 올랐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 소장은 이에 대해 “DTI규제로 집값 하락 기대감이 커짐에 따라 전세에 계속 머물려는 수요가 크게 증가했고, 2009년부터 보금자리주택이 본격 공급되면서 민간 신규 분양물량은 오히려 줄어 세입자들끼리의 경쟁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이 기간동안 판교신도시 전셋값이 51.26% 폭등한 것을 비롯해 경기 화성 34.38%, 경기 용인 32.10%, 경기 오산 30.66%, 동탄신도시 27.93%, 경기 하남 27.80%, 산본신도시 25.56%, 서울 강남구 25.45% 등의 순으로 많이 올랐다.
강주남 기자/namkang@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