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자유민주체제 위협하는 무소속의 힘

  • 기사입력 2011-10-04 10: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후보로 무소속 시민후보인 박원순 변호사가 선출됐다. 이에 따라 이번 선거는 이미 범여권 단일후보로 확정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와 박 변호사의 양강 구도로 치르게 됐다. 이로써 내년 총선 및 대선의 전초전 성격의 이번 서울시장 보선은 철저한 후보 검증과 치열한 정책 대결이 승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6~7일 공식 후보등록이 이뤄져야 알겠지만 아직 두 후보의 시정정책과 그 차이점을 분명하게 가늠하기 어렵다. 민주당은 경선에 나섰던 박영선 의원을 통해 서울시정 10대 정책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무소속 박 후보의 민주당 입당 여부와, 입당하더라도 지금까지 나온 민주당 안을 그대로 수용할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비전을 제시, 정책역량과 집행능력에 대해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 또한 과거 발언과 행적도 소상히 밝혀야 한다.
특히 박 후보는 ‘경력 1개월’의 정치 신인으로 철저한 자기검증이 불가피하다. 1000만 수도 서울을 이끌 수장이라면 참여연대ㆍ아름다운재단 등의 시민단체 활동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깨끗하게 해소할 책무가 있다. 안철수 신드롬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등에 업은 시민후보만으로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무엇보다 일부 보수세력이 제기하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비판적 시각, 종북(從北) 시비 등을 떨쳐내야 한다. ‘다 같은 내 편’만 참여하는 범야권 경선과 달리 본선에선 모든 유권자들이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자신의 정체성을 분명히 드러내기 바란다.
범여권과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가 급하게 됐다. 당 조직만 믿고 어설프게 선거운동을 하다간 제1 야당의 민주당처럼 무릎을 꿇을 수 있다.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현실적이고 이행 가능한 생활정책을 제시해야 한다. 오세훈 전 시장의 한강르네상스와 예산배분의 재검토, 강남ㆍ강북 균형개발 의지는 긍정적이나 이것만으로는 안 된다. 박근혜 전 대표부터 나 후보 지원의 전면에 나서야 한다. 친이ㆍ친박 등 계파를 초월해 똘똘 뭉치지 않으면 서울시장은 물론 내년 양대 선거 또한 위험하다. 보수 시민단체 역시 여권에 힘을 보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의 건실한 발전을 담보할 토대 구축이 필요하다.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