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홍준표 방북, 꽉 막힌 남북 숨통 트라

  • 기사입력 2011-09-29 10: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의 30일 북한 개성공단 ‘실무방문’이 주목을 끈다. 홍 대표는 방북 목적을 “공단 입주업체들의 애로 해결”이라고 설명하나 ‘경색된 남북관계 해소’ ‘경제협력과 인도적 지원을 통한 신뢰회복’을 굳이 부인하지 않는다. 북한이 그동안 ‘역적패당’이라고 비난했던 ‘집권 한나라당 대표’ 방북을 즉시 동의한 것도 이례적이다.
홍 대표 방북은 지난해 천안함 폭침에 따른 ‘5ㆍ24 대북제재’의 궤도수정 의도가 엿보인다. 대북 유화파인 초대 비서실장 출신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지휘자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과 7대 종단 대표 등 잇따른 방북 허용은 불과 한 달 전 국회 남북관계특위 의원들의 방북 불허와 분명 달라진 모습이다. 아직 북한의 사과나 재발방지 약속 등은 없지만 다각적인 신뢰구축 시도마저 폄훼할 일은 아니다. 전임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 말 정상회담 같은 ‘정치쇼’가 아니라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교착된 남북관계는 어떻게든 풀어야 한다.
관건은 북한의 태도 변화 여부다. 북한은 무력도발-협상-경제보상 등의 꼼수 대신 이젠 ‘신뢰할 만한 성의’를 보여야 한다. 공단 입주 123개 업체가 북한에 주는 토지임대료 및 4만7000여명에 대한 임금이 미사일과 핵 개발 자금으로 쓰인다는 대북 강경론자들의 반대를 무릅쓴 보수여당 대표의 방북 메시지를 정확히 읽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도 지난주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이 상생과 공영의 길을 택한다면 기꺼이 돕겠다”는 지원방침을 공언한 바 있다. MB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시도하려는 홍 대표 방북에 어떻게 답할지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려 있다.
홍 대표가 단지 ‘실무방문’만을 위해 개성에 가지는 않을 줄로 안다. 잇따라 터지는 대통령 측근 비리를 덮고 10ㆍ26 서울시장 선거를 의식한 국면전환용 ‘사진 찍기’행사라면 안 가느니만 못하다. 사실상 방북을 승인한 이 대통령도 마찬가지다. ‘추석 전 좋은 소식’을 공수표로 날려보낸 홍 대표는 그동안 북한 농업생산력 회복을 위한 농자재 지원, 남ㆍ북ㆍ러 가스관 사업, 개성공단 확장 및 통일경제특구 조성 등을 주창해왔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정치ㆍ군사ㆍ핵 문제까지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꽉 막힌 남북관계에 숨통을 트겠다는 역사적 소명의식을 갖고 개성공단으로 떠나야 할 것이다.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