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모들, 자신과 닮은 자녀 편애한다"

  • 기사입력 2011-09-28 1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부분의 부모가 여러 명의 자녀들 가운데 특정 아이를 편애한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27일(현지시간), 타임(Time)지 기자이자 작가인 제프리 클루거가 신간 ‘형제·자매의 영향(The Sibling Effect)’을 통해 “부모의 95%가 편애하는 자녀가 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클루거는 “자녀 가운데 선호하는 아이가 없다고 답한 나머지 5%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며 모든 부모가 특정 자녀를 편애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부분 가정에서 누가 부모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아이인지는 알고 있지만, 이를 인정하려는 부모는 적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아보더라도 부모는 분명히 누군가를 편애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아버지는 맏형을 가장 좋아했고, 어머니는 아들 가운데 가장 어린 셋째를 특별히 예뻐했다는 것.

그러나 일반적으로 아버지는 막내 딸을, 어머니는 큰 아들을 가장 좋아하는 경향이 있으며 형제·자매 중 중간에 속하는 아이는 유일한 딸, 혹은 유일한 아들이 아닌 이상 편애를 받을 확률이 가장 낮다고 밝혔다.

또 클루거는 부모는 자연스레 자식에게서 자신과 닮은 점을 찾는다면서, 아이의 성별이나 가족 내 위치보다는 “나와 닮은 점이 있는지”가 선호도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클루거를 인터뷰한 투데이(Today.com)의 리타 루빈은 자신의 12살, 14살 난 딸을 언급하며 “아이들에게서 나 자신의 모습을 볼 때 즐겁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이 같은 내용과 함께 데일리메일은 영국에서는 88%의 어머니가 아들과 딸을 다르게 대한다고 답한 조사 결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