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측근비리 이대로 갈수없다”

  • 李대통령, 비리 엄단 지시…“국민에 의혹 다 밝혀줘야”대대적 司正 예고
  • 기사입력 2011-09-27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대통령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정권의 도덕성 차원에서 철저하게 조사키로 방침을 확정함에 따라 대통령 주변 인사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사정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대통령 친인척이나 측근이면 측근일수록 더 엄격하게 다뤄야 한다” 면서 “그래야 우리 정부의 당초 목표인 깨끗한 정권을 달성할 수 있고 일류국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측근 비리라고 해서 비리가 나오고 있다. 정말 이대로 갈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비리가 발생하면 철저하게 조사하고 국민들에게 의혹을 다 밝혀줘야 한다. 철저히 예방하고 대처하는 방안을 관계부처가 모여 협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의 ‘비리 척결’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이날 오후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권력형 비리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사정관계 회의는 통상 차관급 이하 실무진들이 참석해 왔으나, 이날 회의는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권재진 법무장관과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권혁세 금감원장, 조현오 경찰청장 등이 모두 참석자 명단에 포함됐다. 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소위 측근이라는 사람들이 인간관계와 공직생활을 구분 못해 생긴 일”이라며 “공직생활은 정말 새로운 관계를 가지고 해야 한다. 내각이나 청와대나 대통령 가까운 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이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지금 여러 계층에 부패가 많다. 힘 가진 사람, 권력 가진 사람, 돈 가진 사람들이 없는 사람보다 비리를 더 저지른다”면서 “법무부에서는 이런 권력형 비리나 가진 사람들의 비리를 아주 신속하고 완벽하게 조사해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정공법을 들고 나온 배경에는 청와대 참모와 대선 캠프 핵심 인사 등이 연루된 사안을 개인 비리 차원으로 넘길 경우 여론의 역풍을 피하기 어렵다는 현실 인식과 함께 임기 말 레임덕 우려를 차단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양춘병 기자/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