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빅5 대형병원, 의료용 마약 도난ㆍ파손 사고 절반 차지

  • 기사입력 2011-09-21 0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형 병원이 의료용 마약을 파손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의 철저한 관리 감독이 요구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주승용 민주당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의료용 마약의 도난 및 파손사고 현황’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전체 사고의 절반 이상이 빅5 의료기관(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에서 일어났다.

2007년부터 최근 5년간 이들 5 의료기관에서 일어난 의료용 마약 도난 및 파손사고는 전체 2159건 가운데 1181건(55%)을 차지했다. 도난 및 파손사고가 가장 많은 곳은 세브란스병원이었다.

의료용 마약의 도난 및 파손사고를 당하는 의료기관의 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07년 83개 병ㆍ의원에서 발생한 의료용 마약의 도난 및 파손사고는 2008년 86개 병ㆍ의원에서 444건, 2009년 90개의 병ㆍ의원에서 362건, 2010년 162개의 병ㆍ의원에서 525건, 2011년 8월 현재 185개의 병ㆍ의원에서 389건이 발생했다.

주 의원은 “의료기관에서의 의료용 마약 취급 과정에서의 부주의로 인한 파손사고가 전체 사고의 95%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파손사고에 대한 대책에 무방비 상태인 것은 보건 당국의 직무유기”라며, “보건 당국의 의료용 마약 취급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보건 당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도제 기자 @bullmoth>

pdj2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