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일반
  • 투기세력 시장교란 감시 대폭강화

  • 기사입력 2011-08-10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제·금융상황 점검회의

은행 외환유동성 매일점검



정부와 금융 당국이 투기세력 등 시장 교란 요인에 대한 점검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또 국내 은행의 외환 유동성을 일별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임종룡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이주열 한국은행 부총재, 김주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최수현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ㆍ금융상황점검회의’를 열어 최근 경제 여건과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침을 밝혔다.

정부와 금융 당국은 최근 금융시장을 불안하게 만드는 투기세력 및 시장 교란 요인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 금감원, 거래소, 경찰청의 시장감시부서로 구성된 합동대응반을 가동해 사이버상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공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 등은 외화 유동성을 점검한 결과, 지난 2008년 9월 리먼 사태와 비교할 때 국내 외화자금 시장 상황이 매우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우선 초단기 자금 시장인 오버나이트 차입금리는 8일 기준으로 0.15%로 매우 낮고 스와프 지표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과거와 비교할 때 매우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했다.

신용부도 스와프(CDS) 프리미엄도 최근 상승 추세였으나 9일에는 126bp(1bp=0.01%p)로 전날보다 10bp 하락하는 등 안정세를 보였다.

은행의 외화잉여유동성(외화현금 또는 즉시 현금화가 가능한 외화자산)도 리먼 사태 직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해 어려움이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와 금융 당국은 “앞으로도 국내 은행의 단기 차환율과 여유 자금 규모 등 외화 유동성 현황을 일별로 점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9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영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FOMC가 일정 기간을 정해 정책금리를 동결한 것과 추가 경기 부양책 가능성을 열어둔 것에 시장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FOMC가 성장 전망의 하방위험이 이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판단한 만큼 미국 등의 실물경제 동향 및 정책 대응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남현 기자/airins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