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러 차이코프스키콩쿠르 한국인 5명 수상...‘클래식 한류’모스크바를 달구다

  • 기사입력 2011-07-01 1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클래식’의 날이었다.
남녀 성악 1위(박종민, 서선영), 피아노 2,3위(손열음, 조성진), 바이올린 3위(이지혜).
국내 음악 콩쿠르가 아닌 러시아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한국인 음악가들이 거둔 성적이다. 한 대회에 동시 참가해 5명이나 수상한 것은 한국 클래식 역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다.
성악은 남녀 부문 1위를 휩쓸었다. 베이스 박종민(24ㆍ이탈리아 라스칼라아카데미극장)과 소프라노 서선영(27ㆍ독일 뒤셀도르프 슈만국립음대)이 성악 부문을 석권했다.
네 부문 중에서 ‘콩쿠르의 꽃’으로 불리는 피아노 부문의 쾌거도 돋보인다.
2위를 차지한 손열음(25ㆍ독일 하노버국립음대)은 실내악 협주곡 최고연주상, 콩쿠르 위촉작품 최고연주상까지 거머쥐며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1997년 금호영재로 발탁되면서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온 손열음은 최근 가장 돋보이는 젊은 피아니스트로 이름을 알렸다.
손열음의 뒤를 이어 서울예고에 재학 중인 조성진(17)이 3위를 차지하며 국제무대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10대 고등학생으로 이번 콩쿠르에서 수상한 그는 2008년 국제 청소년 쇼팽 콩쿠르 우승을 차지한, 반짝이는 젊은 피아니스트다. 바이올린 부문에서는 이지혜(25ㆍ독일 크론베르그아카데미)가 3위에 올랐다.
올해 부문별 입상자는 3년간 러시아를 비롯한 미국과 유럽 등 세계무대에서 연주 기회를 갖게 된다. 더불어 각 분야 우승자는 발레리 게르기예프가 이끄는 마린스키극장오케스트라와 런던심포니오케스트라와의 협연 기회가 주어진다.
1958년 창설된 이후 4년에 한 번 열리는 차이콥스키 콩쿠르는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성악 부문으로 경연을 벌인다. 이 대회를 통해 피아니스트 밴 크라이번, 블라디미르 아슈케나지, 바이올리니스트 기돈 크레머 등 세계 저명 음악가들이 배출됐다.
그동안 한국계를 포함한 역대 한국인 최상위 입상자로는 피아노 부문의 정명훈 2위(1974년ㆍ미국 국적), 바이올린 제니퍼 고 2위(1994년ㆍ미국 국적), 성악의 최현수 1위(1990년ㆍ미국 국적)가 있으며 그 밖에 피아노의 임동민(2002년)ㆍ동혁 형제(2007년)가 각각 5위와 4위를, 2007년 바이올린 부문에서 윤소영과 신현수가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한 바 있다.
밤새 콩쿠르의 결과를 지켜본 음악팬들은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 반응을 쏟아냈다. “젊은 음악가들이 이번에 거둔 성적은 한국 클래식 음악사를 다시 쓰기에 충분하다”, “클래식 한류라 할 만하다. 정명훈, 김선욱에 이어 세계적인 콩쿠르에서 한국인 음악가들이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고 있다” 등의 글을 올렸다. 조민선 기자/bonjod@
[사진=AP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