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청와대 순장조 참모들의 등장과 역할

  • 기사입력 2011-06-10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박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참모진을 새로 짰다. 당초 내달 4일 열리는 한나라당 전당대회 이후 인사가 단행될 것으로 보았으나 다소 빨라졌다. 그만큼 레임덕과 국정운영 난맥상이 심각한 상태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실제 저축은행 사태를 비롯해 반값 등록금, 일반약 슈퍼 판매 등 일련의 정부 정책이 중심 없이 표류하고 있다. 이 대통령 지지율도 50%대에서 20~30%대로 떨어지는 등 민심이 급격히 이반하고 있다. 이렇게 가다가는 내년 총선은 물론 대선도 힘들다는 위기감이 강하게 작용한 것이다.

이번 인사는 인적쇄신보다 친정체제 강화에 무게를 뒀다. 수석 2명과 비서관 10명을 교체했지만 대부분 청와대 내 수평, 수직 이동이다. 외부 수혈 인사는 정무수석 내정자인 김효재 한나라당 의원 정도다. 그나마 김 의원도 이 대통령 경선 후보 시절부터 호흡을 함께해 온 측근 중의 측근이다. 이를 두고 여권 내부에서조차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비판이 통할 때가 아니다. 대통령 지시마저 잘 먹혀들지 않는 상황에서 이 대통령과 임기를 마지막까지 할 사람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일을 벌이기보다 주요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레임덕을 극복하려면 그나마 측근 보좌가 필요하다.

다만 새 참모진은 MB정권 ‘동지’보다는 ‘동업자’라는 세간의 평가를 잘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노무현, 김대중, 김영삼 등 이전 정권에는 보스를 지키고 기꺼이 희생하는 동지이자 측근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자신의 몫을 주장하는 동업자만 있을 뿐 동지는 없다는 싸늘한 평가가 주류다. 그야말로 순장조가 돼 대통령과 함께 무덤까지 같이 간다는 각오로 국정운영의 확고한 틀을 지켜나가야 한다. 뒷자리를 찾아 눈치 보기는 안 된다.

청와대 참모들뿐이 아니다. 한나라당을 비롯 여권 전체가 정권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순장할 각오를 해야 한다. 지난해 지방선거와 4월 재보궐선거에서 잇달아 패하면서 여권 내부는 이른바 각자도생(各自圖生) 현상이 뚜렷하다. 반값 등록금 등 복지 논쟁에선 포퓰리즘에 휘말려 갈팡질팡하고, 이익집단에 밀려 일반약 슈퍼마켓 판매조차 관철하지 못하는 카오스 정국을 청와대 순장조가 중심이 돼 풀어야 한다. 청와대 개편이 여권 전체에 ‘희생’의 메시지를 던지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