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운찬 위원장 “대기업 여전히 미온적, 적합업종 사회적 강제성 띨 것”

  • 기사입력 2011-06-08 1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기업들은 많은 비용을 쓰면서 화려한 행사 위주로만 동반성장을 외친다. 정작 공개해야 할 협력사들과의 실질적 관계는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

정운찬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8일 제주도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2011 중소기업리더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대기업을 향해 다시 쓴소리를 던졌다. 정 위원장은 대기업들이 여전히 동반성장에 대해 미온적 태도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접수를 마친 적합업종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합의된 강제성을 띨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위원장은 연설에서 대기업의 표리부동한 모습이 문제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동반성장이 사회적 요구가 되면서 많은 대기업들이 협력업체들과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갖고 있지만 아직도 갑을관계의 타성에 젖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재벌 총수를 겨냥한 비난도 이어갔다. 정 위원장은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말은 이제 시대에 맞지 않는다. 이제는 총수들 스스로가 변해야 한다”며 “실적과 성과 만으로 평가하는 시스템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적합업종ㆍ품목에 대해서도 전망을 제시했다. 특히 적합업종ㆍ품목이 과거 고유업종과 달리 강제성이 결여되지 않냐는 지적에 사례를 들어가며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적합업종도 통큰치킨처럼 사회적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 통큰치킨 처음 나왔을 때 대기업이 치킨업까지 발을 들인다며 여론 뭇매 맞았듯이 적합업종 선정되면 제도적 강제성 없어도 사회적 강제성 자연스레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에 참석한 중소기업인들이 제도화해 달라는 요구에도 동반성장위의 역할이 있다고 답했다. 정 위원장은 “비록 동반성장위가 민간위원회라 적합업종을 강제화할 순 없지만 정부에 건의는 할 수 있어 이를 검토할 것”이라며, “추후 행정부처들과 연계해 제도화나 법적 근거를 튼튼히 할 수 있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분은 최근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선정되더라도 기존에 진출해 있는 대기업이 나갈 필요는 없다”고 한 발언과 상반돼 눈길을 끌었다.

정 위원장은 이밖에도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도 동반성장은 지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위 10대 기업 계열사 숫자가 2008년 405개에서 지난해 617개로 늘고, 4대 기업 작년 매출이 603조로 우리나라 전체 GDP의 51%를 차지하는 가운데 대기업은 갈수록 살찌고 중소기업은 병들고 있다”며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번 정권 끝나고 나서도 이름은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지만 기능은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태일 기자@ndisbegin>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