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현대모비스 첫 일본 수주 성공,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 기사입력 2011-06-08 16: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모비스가 일본에 첫 수주를 기록하며 본격적으로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에서 2억 달러 상당의 헤드램프, 스바루 자동차에서 3300만달러 상당의 리어램프 등 총 2억3300만달러(한화 약 2560억원)를 수주해 올해 하반기부터 공급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의 일본 수주는 이번이 처음으로, 수주 금액은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가 단일 품목으로 일본에 수주한 금액 중 최대규모다.

헤드램프는 할로겐, HID, LED 등 세 종류로, 특히 내년 하반기부터 공급 예정인 LED 램프는 지난해 현대모비스와 삼성LED가 순수 국내 기술로 공동 개발한 첨단 제품이다. 해외 경쟁사 제품보다 15~40% 밝기를 향상시켰고, 발열량을 최소화해 수명을 연장한 게 장점이다. 

이 수주로 현대모비스는 국내를 비롯, 유럽, 미국에 이어 일본 완성차업체까지 램프를 공급하며 모듈에 이어 램프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공개 입찰에서 일본 유수의 글로벌 램프회사를 이겼다는 점에서 현대모비스 측은 크게 고무하는 분위기다. 현대모비스 측은 “램프사업을 시작한 지 4년 만에 얻어낸 쾌거”라고 말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제품이 적용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통상 국내 완성차 업체에 먼저 공급한 뒤 이후 해외완성차 업체 수주가 가능했으나, LED 헤드램프의 경우 아직 국내에 적용된 차종이 없는 상태에서 해외 수주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준형 현대모비스 해외사업본부 부사장은 “미쓰비시가 현대모비스 연구소 및 공장을 방문해 기술이나 품질 등에서 호평했다”며 “올해 수출 목표 15억2000만달러를 달성하면서 매출 대비 해외 수출 비중을 2015년까지 30%로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수 기자 @sangskim>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