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현대차, ‘제네시스 프라다’ 앞세워 고급 브랜드 이미지 구축 박차

  • 기사입력 2011-06-08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와 손잡고 지난달 17일 출시한 ‘제네시스 프라다’ 계약대수가 200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김충호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주문생산 방식을 통해 내년까지 1200대만 국내에서 한정 생산ㆍ판매키로 한 제네시스 프라다를 원하는 고객이 늘면서 이미 200대 계약이 끝났고 요즘도 하루 7대 이상 주문이 들어오고 있다”면서 “이르면 10월께 전량 판매가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프라다는 현대차가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감성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프라다와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세단이다.

지금껏 완성차 업체와 명품 브랜드가 제휴해 컨셉트카를 개발한 사례는 있지만 양산차를 제작해 판매하는 것은 제네시스 프라다가 사상 처음이다. 브랜드 관리에 엄격하기로 유명한 프라다가 제네시스의 가치를 인정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프라다의 희소성과 품격을 고려해 VIP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한껏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서울 강남 청담동 소재 복합문화 공간 비욘드 뮤지엄에 제네시스 프라다만의 별도 고객상담 장소인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하고 있는데 지난달 19일 개장 이래 900명 이상이 이곳을 찾았다.

현대차는 또 제네시스 프라다를 구매한 고객 차량이 출고되면 ‘프라이빗 트레일러 포 제네시스 프라다’라고 명명된 특수 제작 트레일러에 실어 고객의 집 앞까지 배달해주는 ‘1대 1 딜리버리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차량 인도 시 프라다 고유의 사피아노 패턴 가죽으로 제작된 메뉴얼 케이스와 키홀더를 전달하고 프라다 제품 상시 10% 할인, 고품격 문화공연 초청, 회원제 고급 골프장 무료 라운딩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 측은 “차별화된 가치를 원하는 VIP 고객의 특성을 반영한 프리미엄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충희 기자 @hamlet1007>

hamle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